홈 > 불일암
불일암
툭, 털고 떠나신 자리 향기만 남았네 1975년 본래의 수행승으로 돌아가 송광사 뒷산에 불일암을 짓고 홀로 살기 시작했다. 세상에 명성이 알려지자 불일암을 떠나 아무도 거처를 모르는 강원도 산골 오두막에서 혼자 살아갔다. 부단한 수행 속에서 '산에는 꽃이 피네... 대전일보
 암울한 시대에 태어나 한 시대를 풍미하고 사라져간 천재 시인 백석 그래서 필자가 '길상사'라는 이름은 어떻게 짖게 됐냐고 물었더니 법정스님이 송광사 불일암에 거처하실 때 송광사 스님 거주처가 '길상전'이라는 말씀을 어렴풋이 들었다는 확실하지 않는 듯한 답변만을 내놓으셨다. 여기서... 골프타임즈
서울 장안 불야성을 이룬 연등의 뜻 40대 무렵 전남 순천시 송광사 불일암에서 열정을 불태웠던 시절의 결과물 일부다. 와타나베는 일본 도쿄대 출신으로 인도철학을 전공했으며 졸업 후 유럽의 불교연구 성과를 섭취하기 위해 독일로 유학을 다녀왔다. 새로운... 동아일보
'지리산 청학동'은 어디인가 청학동을 찾아 '하동 지리산'을 답사했던 선인들의 기록에 의하면 의신-칠불사 갈림길, 불일암-불일폭포, 악양면 매계리, 덕평, 세석평전 등의 많은 후보지 중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곳이 바로 불일암-불일폭포 일원이다. 현재는... 경남일보
'무소유'의 법정 스님을 그리워하는 이들 필자는 80년대 초 송광사 여름수련대회에 참석했을 때 불일암을 참배하고 처음 스님께 인사를 드린 기억이 있다. 땀을 뻘뻘 흘리며 올라간 불일암에서 스님은 수련생들을 반가이 맞아 주셨다. 그런데 필자의 귀를 때린 한마디가... BBS NEWS
법정 스님의 선물… "분별치 말라, 내가 살아온 것이 그것이다" 1부에는 법정 스님이 대통령의 청와대 초대를 거절할 정도로 권력자를 멀리한 이야기, 정찬주 작가가 불일암에서... 불일암에 가서 왜 상좌를 두지 않습니까? 라고 여쭈면 부처님도 55세 이전에는 시자를 두지 않았다며 화제를... 현대불교신문
“스님, 임종게를 남기시지요.” “분별하지 말라. 내가 살아온 것이 그것이니라 간다, 봐라.” 1975년 인혁당 사건 이후 송광사 뒷산에 불일암을 짓고 홀로 살았다. 세상에 이름이 알려지자 1992년 아무도 모르게 강원도 산골 오두막으로 떠났다. 1996년 서울 성북동의 대원각을 시주받아 이듬해 12월 길상사로 고치고 회주로... 세계일보
불일암 산골스님 소개, 저서, 법문, 불교 수행자료 수록.
http://www.simplemind.co.kr/
사이트 불일암
행복을 찾아주는 도심 속의 암자
Daum 블로그 http://m.blog.daum.net/bulilam9769
실시간 이슈 검색 리스트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